감귤나무 분양관황금여의주 명품관황금여의주 영농일지이벤트참여로그인회원가입장바구니주문/배송조회마이페이지
    황금여의주
  • 영농법인여의주 소개<인사말법인/대표 연혁주요수상경력찾아오시는길
  • 황금여의주 장터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• 제주관광 탐방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유명한관광지알려지지않은관광지맛집소개
  • 농원앨범
  • 함께하는 게시판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공지사항묻고답하기자유게시판
  • 휴공간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영농일지휴공간과일재배이론
과일재배이론

에스크로 가입확인
bar.jpg

 
작성일 : 18-01-20 05:39
2018년 무술년민 상담 좀 ....
 글쓴이 : 미러월드8752
조회 : 68  
이병철.jpg

내가 이틀 째 기분이 존나 나빠서 만사가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싫다.




사건의 발단은 내가 한 커뮤니티에 '왕복항공권 얼마가격에 샀는데 싸게주고 산건가요?'라고 글을 올림




댓글이 한 10개 정도 달렸는데 8개 가 '부럽다,잘됐다' 이런 식의 댓글,




2개가 부정적인 댓글인데




그 중 1개가 막 자기가 존나 코난 빙의한 거 마냥 기만글이라고 단정지어버리고 지 좆논리대로 댓글을 쌈.




그냥 순수하게 싸게산건지 안싸게산건지 물어봤는데 (물론 본인은 싸게 산걸 알고 있었음. 물론 약간의 자랑의도는 있지만 나 잘났어 넌 못사지 식의 기만은 아님.)




딱봐도 배알꼴려서 그 새끼가 그렇게 말하는게 존나 꼴보기 싫더라.




아무튼 솔직히 기분 줬나 나빴는데, 




병신같은새끼랑 계속 상대하기 싫어서 '그럴의도가 없었는데 그렇게 받아들이셨다면 죄송하다'라는 식으로 답변을 해줬음.




근데 이렇게 쓰고 나니까 뭔가 할 말을 못해서 답답하고 하루종일 그 생각만 나고 너무 분노가 치밀어오른다.




지금이라도 사실 내 생각대로 그 댓글에 욕 존나 박아주고 싶은데 뭔가 그렇게 해버리면 사과해놓고 왜 다시 지랄이지? 하는 속 좁은 놈이 되버리는 것 같기도 하고 




고민이다... 





지수 지수 1987

 
   
 

회사소개    이용약관    개인정보취급방침 대표문의전화: 010 - 5692 - 7530 이메일
처음으로 상호 : 영농조합법인 여의주 /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산서길 64 (아라일동) / 전화 : 064-747-6245 / 팩스 : 064-747-6244
제주시 아라1동 2623-2(구산서길64호) (사업장) / 사업자 등록번호 : 616-86-0339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2004-89호
대표 : 김진한 /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김진한 ( 62jeju@naver.com ) 사업자등록조회

Copyright © 2004-2013 영농조합법인 여의주. All Rights Reserved.
공정거래 표준약관을 준수합니다.